“여자는 살찌면 안돼” “김치 여군에게 하이힐을” 막말로 학생에 고발당한 배화여대 교수

“여자는 살찌면 안돼” “김치 여군에게 하이힐을” 막말로 학생에 고발당한 배화여대 교수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 배화여대의 한 교수가 여성비하 발언으로 한 학생에게 고발당했다.

▲ 배화여대의 한 교수가 여성비하 발언으로 한 학생에게 고발당했다.

 

19일 배화여자대학교 무역학과에 재학중인 학생이 온라인 상에서 “학과 교수가 수업 시간에 자신의 정치 성향을 드러내면서 학생들에게 (정치 이념을) 강요하고 있다.”며 고발에 나섰다.

해당 학생은 이 밖에도 남성인 김 교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성을 혐오하고, 위안부 피해자들을 모욕하는 글을 여러차례 게재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위대한 령도자 수령님을 따르는 종북좌빨 단체 후원을 위한 위안부 모집, 이런 공고문이 나오면 어쩌지?” “김치 여군에게 하이힐을 제공하라!”, “기왕이면 예쁜 여경으로 뽑아라, 강력사건에 달려오는 미녀 경찰 얼마나 좋으냐?” 등의 글을 올렸던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김 교수는 페이스북 계정을 닫은 상태다.

글쓴이는 김 교수가 수업 도중에도 “취집”, “돈 많은 남자에게 시집가야지”, “너희들 취업하고 싶어서 공부하는 게 아니라 시집 잘 가려고 공부하는 거잖아” 등의 불미스러운 발언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저희는 자신의 정치색을 강요하거나 여성을 비하하는 것이 아닌 제대로 된 강의를 듣고 싶습니다” 라며 당부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김 교수에게 수업을 들었던 이 학교의 한 졸업생도 “여자들이 민낯으로 다니는 건 회사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여자들은 화장을 하는 것이 예의다.” “여자는 살 찌면 안 된다. 살 빼라.” “너희들은 취직 못해도 취집이 있다” 는 등의 여성비하 발언을 했다고 증언했다.

배화여대 학생지원처 관계자는 “중간고사가 끝난 후 총학과 해당 학과, 학생지원처가 통합해 학생과 교수를 면담하고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관위에서의 선거 실명제 요청으로 인해 선거운동기간(2018. 5. 31. ~ 6. 12.) 중에는 댓글 기능을 비활성화합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