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남자 쳐다보지마!” 여자친구 전신에 소름 돋는 문신 새긴 남성..집착 끝판왕

“다른 남자 쳐다보지마!” 여자친구 전신에 소름 돋는 문신 새긴 남성..집착 끝판왕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 이미지 출처 - MBN '기막힌 이야기 실제상황' 캡쳐. '가려야 사는 여자' 편은 유튜브 MBN채널을 통해서 다시 볼 수 있다.

▲ 이미지 출처 – MBN ‘기막힌 이야기 실제상황’ 캡쳐. ‘가려야 사는 여자’ 편은 유튜브 MBN채널을 통해서 다시 볼 수 있다.

 

데이트 폭력 끝판왕 수준의 집착남 사연이 화제다.

최근 MBN <기막힌 이야기 실제상황>에서는 여자친구의 전신에 “다른 남자와 눈도 마주치지 않는다” 등 집착적인 문신으로 도배를 한 남성의 이야기가 소개돼 누리꾼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가려야 사는 여자’라는 제목으로 방송된 해당 프로는 공개 하루만에 네이버 TV에서 조회수 10만 클릭을 넘어설 정도로 이목을 끌었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펀드매니저인 남성 A씨는 요가강사인 여성 B씨와 교제를 하게 되었고, 결혼을 약속 후 동거를 시작했다. 그러나 A씨는 B씨의 일거수일투족에 대해 병적일 정도로 사사건건 간섭하며 집착을 보였다. A씨는 B씨가 경비아저씨와 대화하는 모솝을 보고 “왜 다른 남자와 대화를 했냐”며 분노를 폭발했다.

또, A씨는 B씨가 자신의 친구들과 있는 자리에서 그들과 대화를 주고받는 모습을 보고 역정을 냈다.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 급기야 A씨는 집에 복귀한 후 B씨의 티셔츠를 가위로 찢었다. 그러면서 “벌을 받아야 한다”며 강제로 B씨의 등에 문신을 새겼다.

문신의 내용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다른 남자는 쳐다보지 않는다”, “죽을 때까지 김도훈만을 사랑할 것은 맹세합니다”, “다른 남자에게 꼬리치지 않는다”, “다른 남자를 보고 웃지 않는다” 등 A씨는 소름 돋는 문구를 B씨의 전신에 새겼다.

B씨는 자신의 나체 사진을 인터넷에 유포하겠다는 A씨의 협박에 못 이겨 A씨의 이같은 행동들을 묵과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사건은 B씨의 어머니가 이를 알게되고나서 경찰에 신고한 후 일단락 됐다. 그러나 A씨는 붙잡혀가는 와중에도 “니가 날 신고해? 나가면 가만 안 둔다”며 반성하는 기색은 커녕 큰 소리를 치며 협박을 했다고 한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