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탄핵 때 잔치국수로 자축하던 노회찬, 조원진 보좌관에 똑같이 당했다

박근혜 탄핵 때 잔치국수로 자축하던 노회찬, 조원진 보좌관에 똑같이 당했다

Posted by 기자(sharon@imobiletimes.com) on in
이미지 -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 – 온라인 커뮤니티

노회찬 전 정의당 원내대표가 투실 자살 직후 보수우파 성향의 네티즌들로부터 ‘잔치국수’ 조롱을 당하고 말았다.

특히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의 보좌관이 노 전 대표의 죽음을 조롱하는 뉘앙스의 ‘잔치국수 인증샷’을 올려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조 대표의 보좌관 정씨는 23일 페이스북에 잔치국수 인증샷을 올린 뒤 “잔치국수 드디어 먹었습니다. 오늘 저녁 못 드신 분 몫까지 2인분 먹었습니다. 매년 7월 23일을 좌파척결 기념일로 지정하고 잔치국수 먹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지난해 3월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인용 당시 노 전 원내대표가 이를 축하하며 국회의원회관에서 잔치국수를 먹은 것을 그대로 되갚아준 것으로 해석된다.

당시 노 전 원내대표는 SNS에 잔치국수 사진을 올리며 “잔치국수 드디어 먹었다. 오늘 점심 못 드시는 분 몫까지 2인분 먹었다”며 “매년 3월 10일을 촛불시민혁명기념일로 지정하고 잔치국수 먹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정씨는 지난해 10월 노 전 원내대표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 전 대통령 측의 인권침해 주장에 반박하기 위해 신문지를 깔고 누워있는 모습도 페이스북에 올렸다. 노 의원의 누워있는 모습이 죽은 사람을 연상시킨다는 점에서 그의 투신 자살을 조롱한 것이라는 해석이 불거졌다.

보수 성향 네티즌들 역시 이 날 앞다투어 잔치국수 인증샷을 올리며 고인의 죽음을 조롱했다. 몇몇 네티즌들은 이미 별세한 노 전 대표의 페이스북을 방문하여 악플세례를 퍼붓기도 했다. 특히 한 네티즌은 “돈 받은거 들키니까 쪽팔려서 투신한거지? 암튼 저승에서 노무현하고 잘 지내라”며 고인의 명복이 아닌 불행을 기원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