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가짜뉴스 NO! “북한에 인권 문제를 제기할 것”

트럼프, 가짜뉴스 NO! “북한에 인권 문제를 제기할 것”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ap

8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평생 동안 미-북 정상회담을 준비해왔다”며 “북한에 인권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과의 합의는 꼭 의회를 거쳐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준비할 필요가 없다는 최근 발언이 진지한 것이었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말을 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그는 “한 주 동안 준비하는 것은 성공하지 못한다”며 “힐러리 클린턴에게 (지난 대선) 토론 때 어땠는지 물어보라”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그렇게 말했다고 한 보도들은 ‘가짜 뉴스’”라고 말했다.

앞서 8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에 매우 잘 준비돼 있다”고 말하면서도 “많은 준비는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번 회담 성공 자체가 태도나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에 달려 있는 것이고 중요한 건 준비가 아니라 사람들이 (회담이) 열리길 바라는 것이라고 강조한 것을 왜곡했다는 설명이다.

북한과의 대화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할 것이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제기할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만난 뒤 기자들에게 “인권 문제를 논의하지는 않았지만 언젠가 논의할 수도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의회에서 통과될 수 있는 합의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 핵 합의를 상기시키며 “오바마 대통령처럼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행히 오바마 대통령은 이 합의와 관련해 의회를 거치려 했지만 실패했고, 의회 (동의) 없이 진행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매우 쉽게 이란 핵 합의를 파기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전직 농구선수인 데니스 로드먼이 북한의 초청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초청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어 “나는 데니스 로드먼을 좋아한다”며 “리바운드를 훌륭하게 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