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박원순은 왜 김경수나 김기식 같은 사람에게 아부 하는가?(요약)”

안철수, “박원순은 왜 김경수나 김기식 같은 사람에게 아부 하는가?(요약)”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22일,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선거캠프에서 기자간담회 갖은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박 시장에게 분명히 묻는다”며 “김기식과 김경수 후견인 역을 자임했는데, 그것은 서울시장 후보가 되기 위해서 청와대에 충성한 것인가, 아니면 본심인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과 민주당 김 의원의 연관성과 관련해 “이 시간에도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거리에 나섰다”며 “박 시장은 인터뷰에서 한 말처럼 ‘그것(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요구)은 정치공세’라고 다시 말할 수 있는가”라고 몰아부쳤다.

그리고 20일 박 시장이 트위터 계정에 ‘김경수 멋있다, 경수에 힘내라’라고 올린 후, 21일 삭제한 것에 대해 안 후보는 “김경수 응원 글을 박 시장이 올린 것이 맞는가. 그리고 어제 갑자기 트윗을 삭제한 이유는 무엇인가. 생각이 바뀐 것인가. 사정이 바뀐 것인가”라고 물었다. 또 “박 시장은 김 전 원장을 ‘황희 정승 같은 사람’이라 감싸더니 댓글조작의 중간총책 김 의원을 ‘멋있다’고 칭송했다”며 “그런 도덕관과 판단력은 서울시장으로는 모자라도 한참 모자라는 것이고, 서울시민을 부끄럽게 하는 것”이라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어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과 관련해서도 안 대표는 “(박 시장은) 김 전 금감원장에 대한 (외유성 출장) 의혹이 정치적 공격이라고 했는데, 김 전 원장이 법을 어긴 사실이 밝혀지고 낙마한 후에는 아무 말이 없다”며 “박 시장은 시민께 사과해야 한다” 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부실한 이념에 사로잡혀 기업을 옥죄고 온갖 포퓰리즘으로 현실을 감춰온 서울시정의 모습을 확 바꿔내겠다. ‘박원순 서울’과 전혀 다른 ‘안철수 서울’을 보여드리겠다”며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로 만드는 수백만의 댓글이 아니라 수백만 시민의 힘을 모아 진짜 민심이 넘쳐흐르게 하겠다”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출처 - 안철수 페이스북

출처 – 안철수 페이스북

선관위에서의 선거 실명제 요청으로 인해 선거운동기간(2018. 5. 31. ~ 6. 12.) 중에는 댓글 기능을 비활성화합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