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순 병사 몸에서 기생충 수십 마리 발견, 붕괴 중인 북한 경제상황 고스란히 반영

귀순 병사 몸에서 기생충 수십 마리 발견, 붕괴 중인 북한 경제상황 고스란히 반영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 이미지 - Flickr

▲ 이미지 – Flickr

 

총상을 입은 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해 수술을 받고 있는 북한군 병사의 몸에서 기생충 수십 마리가 발견돼 북한 병사들의 열악한 생활 실태를 짐작케 했다.

15일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는 귀순 병사의 수술 경과와 환자 상태에 대해 언론에 브리핑했다.

이 교수는 “파열된 소장의 내부에서 수십 마리의 기생충이 발견됐다”며 “가장 큰 것은 길이 27cm에 달해 회충일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생충에 의한 오염이 심한 상태였다. 기생충은 총상 이후 상처를 통해 몸에 들어간 것이 아니라 원래 병사의 몸 속에 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이어 병사의 몸에 확인된 몇 가지 특이사항을 공개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병사의 키는 170cm에 조금 못 미쳤으며 몸무게는 60kg에 불과했다. 이는 대한민국 고3 남학생의 지난해 평균 키(173.5cm))와 몸무게(70kg)에 못 미치는 수치다.

병사의 소장에서는 소화가 덜 된 음식물 찌꺼기가 검출됐는데 대부분 옥수수 알갱이였다. 이를 통해 북한군 내 식량 보급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점을 추정할 수 있었다. 소장의 길이도 국내 성인남성의 평균(200cm)보다 40-50cm 가량 짧았고, 말단까지 변으로 차 있었다. 이 교수는 이에 대해 “오랫동안 제대로 먹지 못했는지 영양 상태가 매우 좋지 않다”고 말했다.

병사는 우리 군에 의해 발견돼 아주대병원으로 옮겨진 13일 장장 5시간에 걸쳐 총상 제거 수술을 받았다. 그리고 이틀 뒤인 이 날 2차 수술을 받았다. 오염 부위를 제거하고 복벽에 남아있던 총알총 1발을 제거하는 2차 수술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지만 아직은 위중한 상황이라고 병원 측은 전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