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남성 비만율 40% 초과, 흡연율도 다시 40%대 진입…건강 우려

성인 남성 비만율 40% 초과, 흡연율도 다시 40%대 진입…건강 우려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 이미지 - 픽사베이

▲ 이미지 – 픽사베이

 

성인 비만율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30세 이상 남성의 절반 가량은 비만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 국내 성인 남성 비만율이 사상 처음으로 40%를 넘어섰으며 뿐만 아니라 성인 남성 3명 중 1명은 고혈압을 앓고 있는 등 만성질환이 전반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6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국민건강영양조사(2016)’ 결과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19세 이상의 성인 비만 유병률(체질량지수 25 이상)은 34.8%로 전년 대비 1.6%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이들 중 남성의 비만율은 42.3%, 여성의 비만율은 26.4%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비만율이 최초로 40%대로 올라간 셈이다. 2015년 성인 남성의 비만율은 39.7%였다.

남성의 연령대별 비만율은 40대가 49.0%로 가장 높아 국내 40대 남성의 절반은 비만인 것으로 확인됐다. 30대의 남성 비만율도 45.4%로 40대 못지 않게 높게 나타났으며 50-60대가 39.7%, 70세 이상이 30.3%로 나타났다.

비만 뿐만 아니라 고혈압 등의 만성질환 유병률도 증가했다. 남성의 35%, 여성의 22.9%가 고혈압을 앓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고콜레스테롤혈증과 당뇨병 유병률은 19.9%와 11.3%로 전년 대비 각각 2.0%포인트, 1.3%포인트 증가했다.

흡연율도 다시 올라갔다. 2014년 24.2%였던 우리나라의 성인 흡연율은 2015년 1월 담뱃값 인상의 여파로 22.6%까지 떨어졌지만 2016년 다시 23.9%까지 올라갔다.

성인 남성의 흡연율은 전년보다 1.3%포인트 상승한 40.7%, 여성의 흡연율은 0.9%포인트 상승한 6.4%로 집계됐다. 복지부는 가격 인상과 함께 경고 그림 부착 등의 정책이 곧바로 시행되지 못한 점이 흡연율 인상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고있다.

우리나라 성인들의 월간 음주율(한달에 1회 이상 음주)의 경우 남성은 75.3%로 집계돼 국내 남성 4명 중 3명은 한 달에 적어도 한 번 술을 마시는 것으로 드러났다. 여성의 월간 음주율은 48.9%로 나타났다.

고위험음주율(주 2회 이상 음주, 1회당 남자 7잔 이상, 여자 5잔 이상)은 남성이 21.2%로, 여성(6.3%)의 3.4배 수준이며, 월간폭음률(월 1회 이상 남자 7잔 이상, 여자 5잔 이상)도 남성이 53.5%로 여성(25.0%)의 2배로 집계됐다.

보건복지부 이상진 건강정책과장은 “비만, 고혈압, 고콜레스테롤혈증 등 전반적으로 만성질환이 증가하고 있어 건강행태 개선을 통한 만성질환 예방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1차 의료기관 중심의 만성질환 예방 및 관리 시스템 구축, 국가차원의 비만관리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