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서 엽총 난사 사건 발생… 용의자 3명 살해 후 자살, “전 동거녀와 헤어진 후 돈 문제로 갈등”

세종서 엽총 난사 사건 발생… 용의자 3명 살해 후 자살, “전 동거녀와 헤어진 후 돈 문제로 갈등”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세종시에서 50대 남성이 옛 동거녀의 가족과 동거남에게 사냥용 엽총을 난사해 3명을 살해하고 도주하다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25일 오전 8시 15분께 세종특별자치시 장군면 금암리 영상대학교 앞의 한 편의점에서 엽총을 쏴 편의점 여주인 김모(48)씨의 아버지 김모(74)씨, 오빠 김모(50)씨, 주인의 동거남 송모(52)씨 3명을 살해했다.

편의점 여주인 김씨는 강씨의 범행 당시 경기도 평택의 집에서 세종시로 가는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는 사망자들의 시신이 안치된 공주시 현대장례식장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가장 먼저 출근을 하려고 차량에 탑승하던 김씨의 오빠에게 엽총을 발사했다. 이어 집에 들어가 김씨의 아버지를 엽총으로 쏴 살해한 후 집 바로 옆에 있는 편의점으로 이동해 김씨의 현 동거남 송씨에게 엽총을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편의점 여주인 김씨는 강씨와 사실혼 관계에 있었으나 1년 6개월 전 헤어진 뒤 송씨와 동거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 영통에 사는 용의자 강씨는 관계를 마무리하면서 편의점 투자 지분을 놓고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에 앙심을 품고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는 범행 후 편의점에 시너를 뿌리고 불까지 지른 뒤 싼타모를 타고 달아났다.

경찰은 오전 9시 10분께 범행 현장으로부터 500m 떨어진 곳에서 강씨가 몰던 싼타모 차량을 발견했지만, 강씨는 이미 차를 버리고 달아난 뒤였다. 이후 군부대 타격대의 지원을 받아 일대를 수색했다.

강씨는 오전 10시 6분께 범행 현장에서 1.5km 떨어진 금암삼거리 금강변에서 머리 부위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는데, 경찰은 강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강씨는 이날 오전 6시 20분께 충남공주경찰서 신관지구대에 영치돼 있던 이탈리아와 미국산 18.5mm 엽총 2정을 출고해 세종시 사건 현장으로 간 것으로 확인됐다.

2정 가운데 1정은 강씨가 타고 달아나다 버린 싼타모 안에 남겨져 있었으며 나머지 1정은 강씨 시신 옆에서 발견됐다.

앞서 강씨는 지난 23일 오후 3시 21분 신관지구대에 총기 2정을 입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강씨가 신관지구대에 총기를 입고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경찰은 “총기는 주거지나 수렵지역과 관계없이 전국의 지구대에 보관하고 출고할 수 있다”며 “강씨의 총기 출고와 입고 절차에 문제가 없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강씨가 살해된 김씨의 여동생과 과거 동거했으며 이전에도 몇 차례 편의점을 찾아와 김씨 등과 다퉜다는 주변 사람들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범행동기 등을 수사 중이다.

현재 김씨를 상대로 사건 원인과 이번 사건 용의자 강씨의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