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부선 데이트 카드 사용내역 ‘현상금 500만원’

이재명 김부선 데이트 카드 사용내역 ‘현상금 500만원’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Pixabay

Pixabay

11일, 공지영 작가의 지인인 이창윤씨는 배우 김부선씨가 지난 2007년 12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함께 낙지를 먹었다고 주장한 인천의 식당 카드 영수증에 현상금 500만원을 걸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이씨는 “김부선씨의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 억울함을 풀어드리기 위해 500만원의 현상금을 건다”며 “2007년 12월 12일 해당 장소에서 낙지를 먹고 이재명씨가 계산한 카드 내역의 결정적 증거를 찾아 제공해주시는 분께 현상금 500만원을 드린다”고 참여를 촉구했다. 그는 “이 증거는 김부선씨의 주장을 뒷받침해 줄 결정적 증거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적었다.

이씨는 현상금을 건 이유 3가지를 들었다. “첫째 김부선씨가 주장하는 해당 장소의 낙지집에서 결제된 이재명씨의 카드사용 내역을 증명하는 증거( 본인이나 아내 소유 카드나 법인카드일 수 있음), 둘째 증거력이 있는 카드내역 영수증”이라고 했다. 이어 “셋째 해당 날짜 장소에서 김부선씨와 이재명씨가 함께 찍혀있는 사진 혹은 함께 찍힌 유의미한 관련 사진 증거( 현상금 300만원 )”라고 적었다. 이씨는 현상금 기한을 오는 9월 11까지 제한했다.

이씨는 ‘현상금’에 대해 “이 돈은 뜻 있는 페친분이 의사를 밝혀 제 통장에 송금했다. 명백한 증거를 제공하는 분께 송금하라는 허락을 받았다”며 “(페친의) 신원을 밝히고 싶었지만 그것은 원하지 않는다. 하지만 대화 내용은 가지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페친 수사대가 장소에 대한 정보를 좀 많이 제공해 주기 바란다”며 “장소 정보가 많을수록 증거를 찾을 확률은 높아지고, 김부선씨의 주장은 힘을 얻울수 있다”고 글을 마쳤다.

이씨는 페이스북에서 자신을 부산에 살고 있는 병원 이사장으로 전직 MBC 라디오 PD라고 소개 했다. 이씨는 공씨가 ‘이재명-김부선 스캔들 의혹’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앞서 김씨는 최근 KBS 인터뷰 등을 통해 지난 2007년 12월 12일 이 후보가 찍어줬다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당시 인천의 식당에서 이 후보와 함께 낙지를 먹고 맥주도 마셨는데 밥값을 이 후보가 계산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은 “정치인은 억울한 게 있더라도 감수하고, 부덕의 소치로 견뎌내야 할 부분이 있다”며 “김씨의 일방적 주장에 대한 대응과 반박은 후보나 유권자에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답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