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벽보를 이재명 벽보로 바꿔치기 한 것에 이어 자유한국당 공보물만 누락… 선관위의 계속되는 실수?

남경필 벽보를 이재명 벽보로 바꿔치기 한 것에 이어 자유한국당 공보물만 누락… 선관위의 계속되는 실수?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선관위 홈페이지

선관위 홈페이지

 

6.13 지방선거를 이틀여 남겨두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 공보물을 누락하거나, 자유한국당 후보 벽보를 더불어민주당 후보 벽보로 바꿔치기하는 일이 계속해서 벌어지고 있다.

지난 2일,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의 벽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지사 후보의 벽보로 바꿔치기 된 일이 여러 번 발생해 남경필 캠프 측에서 선관위에 진상조사를 촉구한 바 있다. 그런데 선관위 답변은 ‘단순 실수’ 였다.

이뿐만이 아니다. 경기도 선관위의 한 직원은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트윗에 ‘좋아요’를 눌러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그런데 또 자유한국당 후보 공보물이 빠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0일, 자유한국당 이동환 경기 고양시장 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중산동에서 또 한번 제 선거공보물은 빠지고 상대 후보의 것만 2부가 담긴 채 배달됐다”며 선관위에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이 후보는 “지난 2일 야당 후보 선거공보물만 누락된데 이어 이번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준 후보의 공보물만 2개가 들어가고 이동환 후보 공보물만 빠졌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의 공보물이 빠진 곳은 일산동구 중산동의 한 아파트다. 앞서 지난 2일에도 일산동구에서 야당 후보들의 선거공보물만 누락돼 한차례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이 후보는 “한번은 실수라지만 두번은 실수가 아니고 특정 후보에게만 유리하게 작용되는 현실을 용납할 수 없다”며 “혹여 실수라면 제도개선을 위해서라도 선관위는 철저한 전수조사로 진실을 밝히고 더이상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처해 달라”고 재차 촉구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