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김부선, “이재명 가짜총각 행세, 단돈 10원도 안들이고 즐겨”, “이재명이 대통령 되면 박근혜보다 더했을 것이란 공포감 느껴”

[충격] 김부선, “이재명 가짜총각 행세, 단돈 10원도 안들이고 즐겨”, “이재명이 대통령 되면 박근혜보다 더했을 것이란 공포감 느껴”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위키미디어

위키미디어

7일, 시민일보는 여배우 김부선 씨로 추정되는 육성 녹취 파일을 공개해 큰 충격을 주고 있다. 해당 파일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김 씨가 15개월 정도 교제했고 또 모종의 압력으로 이 후보와의 관계를 언급했던 기존의 SNS 내용을 번복한 이유에 대해서도 상세히 밝혔다.

이날 이 신문이 공개한 김 씨로 추정되는 녹취 파일에는 “이재명이랑 15개월을 외로우니까 만났다”며 “2007년 12월 말부터 2009년 5월까지 꽤 오랫동안 이 아파트(성동구 옥수동 소재 아파트로 추정)에 드나들었다고 구체적인 정황을 밝혔다.

그리고 ‘난방 열사’로 유명한 김 씨는 “그 당시에 저는 일도 없었고, 빚이 1억8000만원 있었는데 이자 낼 돈도 없고 관리비도 못냈다”며 “난방비가 가장 많이 나왔을 때가 이재명이 겨울에 드나들었을 때”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내가 이재명이라면 ‘김부선씨 그때 당신한테 신세 많이 졌다. 관리비라도 한번 못 내준 게 남자로서 쪽팔리다’라면서 쌀이라도 한 가마 보내줄 거 같다”면서 “오히려 주진우가 시킨대로 하자마자, 팟캐스트 ‘이이제이’라는 곳에 (이재명이)가서 ‘김부선 허언증 환자다”고 말한 것에 대해 배신감과 억울한 감정을 토로했다.

또 그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나한테 인간적 사과한마디 없이 15개월을 정말 단돈 10원도 안들이고 즐겼으면서 자기를 두 차례나 보호해줬는데 허언증 환자라고 했다”며  “저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박근혜보다 더 하면 더 했지 덜할 거 같지 않다는 공포가 왔다. 그게 이재명과 저와의 사실이다. 실체다”라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일었던 김부선.주진우 기자와 통화에 대해서 그는 “일베 쪽에서 누군가 김부선과의 관계를 밝히라고, 가짜총각이라고 조롱을 했나본데, 주진우가 써준 그대로 내가 페이스북에 올린 걸 근거로 구속시켰다”고 말해 이 후보가 커뮤니티 사이트 일간베스트 회원을 고소 조치한 것을 두고, 일베 대 이 후보간 법적 공방이 재점화 될 전망이다.

그러면서 “자기가 살기 위해 이 불쌍한 김부선을 겁주고 협박해서 끝내 대통령 후보까지 하는데 이 바닥 민심이 장난이 아니다”라며 “이걸 떠벌리기도 두렵고, 얘(이재명)가 대통령이 되는 건 더 두렵다”고 토로했다.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주진우씨와의 통화에 대해서 김씨는 “이재명 실체를 아는 사람이 딴지를 거니까 (이후보가) 계속 김부선을 걸고 넘어지더라”며 “그래서 내가 ‘이재명씨 정신 차리라. 하늘이 두렵지 않냐’고 페이스북에 쓰니 종편에서 난리가 났다. 그래서 주진우한테 (도움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후보와 연락해 본 이후 주씨가) ‘누나가 한번 아니라고 했기 때문에 이재명이 명예훼손으로 고발한대. 그러면 누나는 100% 진다. 어차피 이렇게 된 거 누나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사실이) 아니라고 하면 이재명도 사과한다고 약속했다'(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부탁하고) 주진우가 불러준 대로 페이스북에 그대로 올렸다”면서도 “그날따라 주진우가 자연스럽지 않아 녹취를 하고 싶었다”고 주 씨와의 통화를 녹취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그런데 얼마 전 권양숙 여사 친엄마 돌아가시니까 부부동반한 거 보고 확 뚜껑이 열렸다”며 “그래서 ‘가짜총각, 나한테 노무현 대통령 영결식에 가지 말고 옥수동 집으로 가라고 하지 않았느냐’라고 했다가 이 후보 지지자들 공격을 받고 페이스북을 비공개한 사연도 밝혔다.

앞서 토론회에서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이 후보를 겨냥해 김부선.이재명의 스캔들 일명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에 대해 언급하며 “(이재명, 김영환) 둘 중 하나는 감옥 가야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