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백군기 용인시장 후보, ‘특혜 취업’, ‘보은 인사’ 전력에도 공천

더불어민주당, 백군기 용인시장 후보, ‘특혜 취업’, ‘보은 인사’ 전력에도 공천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나무위키

출처 나무위키

 

4일, 자유한국당 정호성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상근부대변인은 “백군기 더불어민주당 용인시장 후보의 특혜 취업과 보은 인사 전력이 알려지면서 용인시민과 청년들이 분노하고 있다”며 “우리 사회에서 청산되어야 할 특혜인사를 밥 먹듯이 한 백군기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의 ‘국민우롱 후보 리스트’에 올라가야 할 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백군기 민주당 용인시장 후보는 지난 2012년 국회의원 시절 자신의 아들을 7급 보좌진으로 채용하였고, 불과 2년여 만에 5급으로 초고속 승진을 시켰다”며 “당시 이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자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고, 채용을 중단하면 그만이라는 적반하장의 태도까지 보였다”고 지적했다.

정 부대변인은 또 “비례대표 선출에 도움을 받았다는 이유로 전직 국회의원이며 군 선배의 딸을 6급 비서로 채용하면서 ‘보은 인사’까지 버젓이 행한 인물이다”면서 “이에 백 후보는 ‘친인척을 보좌진으로 둬 세금을 빼먹은 금뱃지’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권력을 이용하여 온갖 불공정한 특혜 채용을 일삼아 온 백군기 후보가 ‘청년에게 희망과 꿈을 준다’며 청년 일자리 운운할 자격이 있는가”라며 “백 후보는 청년에게 희망이 아니라 절망만 주는 후보, 국민들에게는 자괴감만 들게 하는 후보일 뿐”이라고 말했다.

정 부대변인은 “제 눈의 구태는 보지 못하는 백군기 후보와 더불어민주당의 뻔뻔한 행태를 이제 국민들이 투표로써 철퇴를 내리실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용납할 수 없는 인사를 공천해 용인시민을 우롱한 것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공천을 즉시 철회하고 백군기 후보 역시 용인시장 후보직을 즉각 사퇴함으로써 용인시민을 기만한 것에 대해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사퇴를 촉구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