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에 중학교에서 속옷보이며 춤춘 후 논란일자, “삼촌이 더불어민주당 사무국장이다. 물타기 당하지말라”

대낮에 중학교에서 속옷보이며 춤춘 후 논란일자, “삼촌이 더불어민주당 사무국장이다. 물타기 당하지말라”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BJ요베비

출처 BJ요베비

30일, 경기 소재 모 중학교 중학생들 앞에서 아프리카 여성 BJ 요베비가 속옷을 노출하며 춤을 춰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다들 물타기 당하지 마라. 삼촌이 국회의원 비서관두 했고, 전 경찰대학장 모셔온 더불어민주당 사무국장이다.”고 말해 논란에 논란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BJ 요베비는 자신의 모교를 사전 허락 없이 방문해 라이브 방송을 했다. 그를 본 학생들은 환호했고, 그의 주변엔 금세 학생들로 가득찼다.

이어 요베비는 학교 복도에서 남학생들에게 둘러싸여 자신이 입고 있던 흰색 티셔츠를 벗었다. 이는 라이브 방송에 그대로 노출됐다.

티셔츠를 벗은 요베비는 하늘색 속옷이 그대로 비치는 민소매 셔츠를 입은 채 방송을 이어갔다. 방송은 종료됐고, 누리꾼들은 요베비의 학교 무단 침입과 상의 탈의, 선정적인 의상을 지적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그는 30일 오후 자신의 아프리카 홈페이지에 “걱정하지 말라. 더 잘하겠다”며 사과문을 올리는 한편 “다들 물타기 당하지 마라. 삼촌이 국회의원 비서관두 했고, 전 경찰대학장 모셔온 더불어민주당 사무국장이다.”고도 말해 큰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요베비는 해당 학교를 통해 경찰에 인계됐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