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 예고도 없이 급조된 제2차 남.북 정상회담

사전 예고도 없이 급조된 제2차 남.북 정상회담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pixabay

출처 -pixabay

 

26일 오후 3~5시, 사전 예고도 없이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가졌다”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로 통보했다.

이를두고 현재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회담을 파기한 상황에서 미국과 사전 소통이 된 후 만난건지하는 여러 우려섞인 걱정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예상 밖의 회담 파기가 담긴 서한에 북한이 주도권을 빼앗겨 부랴부랴 급조된 만남이 이뤄진 게 아닌가 하는 예측도 쏟아지고 있다.

이날 회담은 준비부터 성사까지 12시간이 걸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정상회담이 우리측이 먼저 제안했는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측이 먼저 제안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날 윤 수석은 “양측 합의에 따라 회담 결과는 27일 오전 10시 문 대통령이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두 정상이 이날 회담에서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미·북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이날 남북정상회담에는 우리쪽에서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배석했고, 북한에서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배석했다.

청와대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 앞에서 문 대통령은 김정은과 만나 포옹하며 인사를 나눴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도 함께 나와 문 대통령을 맞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상회담 전 남북정상간 ‘핫라인’ 통화가 있었는지, 회담 배석자가 누구인지, 회담 조율과정이 어떠했는지 묻는 물음에 대해서는 “관련된 질문에 대한 답을 드릴수 없다”며 “소통수석의 공지문 이외 내용은 내일 발표키로 남북이 합의하였기 때문”이라고 말을 아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