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 멍청한 행동하면 미군은 준비 돼 있다.”, “최고치 대북제재 및 압박 계속”

트럼프, “북한 멍청한 행동하면 미군은 준비 돼 있다.”, “최고치 대북제재 및 압박 계속”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pixabay

출처 pixabay

24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열린 경제 관련 행사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과 한국, 일본은 북한이 멍청한 행동을 취한다면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며 “전세계 누구와 비교해도 가장 강력한 미군은 필요하게 된다면 준비돼 있다”고 강력히 경고했다. 또 “김정은 위원장이 건설적인 행동을 할 때까지 최대의 압박과 제재를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최근 성명에 따라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예정됐던 미.북 정상회담을 끝내는 결정을 내리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많은 일들이 생길 수 있고 훌륭한 기회가 앞에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은) 북한과 전세계에 중대한 후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짐 매티스 국방장관과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과 대화를 나눴다”며 “전세계 누구와 비교해도 가장 강력한 미군은 필요하게 된다면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일본 측과도 얘기를 했다”며 “이들 국가들은 북한이 멍청하고 무모한 행동을 취한다면 준비가 돼 있을 뿐만 아니라 이런 불행한 상황이 어쩔 수 없이 펼쳐진다면 미국의 (군사) 작전 관련 재정적 비용을 같이 짊어질 의지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의 미래와 관련해 긍정적인 일들이 일어나길 바란다”면서도 “그렇지 않다면 과거 어느 때보다 더 많은 준비가 돼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비핵화와 국제 사회에 참여하는 길을 통해 수십 년 동안 이어진 가난과 억압을 종료할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김정은이 궁극적으로는 자신뿐만 아니라 가장 중요하게는 심각하고 불필요하게 고통 받고 있는 북한 주민들을 위한 올바른 일을 하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북한 사람 모두는 조화와 번영, 평화 속에서 함께 살 수 있게 돼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어 “밝고 아름다운 미래는 핵무기 위협이 사라졌을 때에만 가능하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건설적인 대화와 행동에 나서기로 결정하는 것을 기다린다”며 “그 때까지는 역대 가해진 가장 강력한 제재와 최대 압박 캠페인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떤 일이 생기든 미국인의 안전과 안보를 절대로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점을 매우 강력하게 밝히고 싶다”며 “미군은 알다시피 매우 강해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과의 모든 일들이 잘 풀리기를 바라고 많은 일들이 일어날 수 있다”며 “언젠가 회담이 다시 열릴 수도 있으니 기다려보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어느 누구도 초조해하지 말아야 한다”며 “이 문제를 잘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핬다.

북한과 훌륭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말하지 않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훌륭한 대화를 나눴고 좋은 관계는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인질들이 집으로 오게 되는 것에서 시작했다”고 답했다.

이어 “자신은 어떤 비용도 지불하지 않았고 지불하지도 않았을 것이지만 이들은 집으로 돌아오게 됐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과의 대화는 최근까지 좋았고 이런 일이 왜 생겼는지 이해가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렇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은 말하지 않고 언젠가 알려주겠다”면서 “이는 책을 쓸 수 있을 정도의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좋은 기회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이 이 기회를 잡을지 여부를 지켜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북한이 그렇게 한다면 북한과 전세계에 훌륭한 일이 되겠지만 그렇지 않다고 해도 괜찮다”고 덧붙였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