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변희재 구속 영장 청구’, 변 대표 지지자들, “테블릿 PC 진실 막으려는 정치보복!”

검찰, ‘변희재 구속 영장 청구’, 변 대표 지지자들, “테블릿 PC 진실 막으려는 정치보복!”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변희재 페이스북

출처 – 변희재 페이스북

 

24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홍승욱)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JTBC의 ‘최순실 태블릿 PC 보도’가 조작됐다고 주장해온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에게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 검찰, ‘변 대표 허위사실 유포,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변 대표는 ‘손석희의 저주’라는 자신의 저서와 인터넷 언론 미디어 워치 기사 등을 통해 “JTBC가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과 공모해 태블릿 PC를 입수한 뒤 최씨가 사용한 것처럼 조작해 보도했다”며 허위사실을 퍼트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구속영장을 청구한 이유에 대해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또 변 대표가 JTBC와 손 사장의 집 앞, 심지어는 손 사장의 아내가 다니는 성당 앞까지 찾아가 시위를 한 것도 구속 사유로 판단했다. 피해자들은 물론 가족까지 신변의 위협을 느끼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점도 고려됐다.

 

- 변 대표, “테블릿 PC에 대한 증언 국과수 연구원과 손석희의 보도내용이 다르다.”

그러나 변 대표는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과의 통화에서 “사실관계가 다르다”며 “손 사장 쪽이 거짓말 한 것을 짚은 것”이라고 했다.

그는 “손 사장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태블릿 PC를 최씨가 썼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하는데, 23일 최씨의 항소심 재판에 출석한 국과수 연구원은 최씨의 태블릿이라고 확정한 사실이 없다고 증언했다”고 주장했다.

 

- 변 대표, “진실이 드러나고 있는 데 구속하려는 이유는? 입막음? 진실을 밝히라고 법에 따라 시위한 게 구속 사유?”

그러면서 “진실이 드러나고 실체가 밝혀지는 상황인데 구속되면 방어권을 행사할 수 없게 된다”며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인데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느냐, 도주의 우려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변 대표는 손 사장의 집이나 아내가 다니는 성당 앞에서 시위를 한 것에 대해 “가족의 신변을 위협한 적이 없다”며 “자택이나 성당 앞에서 집회를 할 때는 경찰에 신고하고 통제를 받았다. 폭력 행위도 없었고, 죽인다고 한 적도 없고 진실을 밝히라고 했을 뿐”이라고 했다.

 

- “정치적 보복?”, “태블릿PC 조작설을 주장하는 사람 변희재 외에도 많아!”

이번 변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현 정권을 비판하는 이른바 ‘태극기 세력’에 대한 정치적 보복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변 대표 지지자들은 “태블릿PC 조작설을 주장하는 사람이 한두명이 아닌데, 유독 변희재만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것은 정치적 보복”이라며 “태블릿PC 조작설은 충분히 의혹을 제기할만한 상황이고, 검찰 등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아 밝혀지지 않고 있는 것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