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 대통령은 문정인씨 즉각 해임하라”,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선거승리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

안철수, “문 대통령은 문정인씨 즉각 해임하라”,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선거승리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안철수 페이스북

출처 – 안철수 페이스북

18일,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정인 외교.안보특보의 ‘나에게 최선의 방책은 (한미)동맹을 제거하는 것’이라는 발언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문정인씨를 즉각 해임하고 그의 ‘동맹해체’ 발언에 대해 해명하기 바란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앞서 17일, 미국 잡지(the Atlantic)과 인터뷰에서 문 특보는 “일반적으로 동맹은 국제관계에서 아주 자연스럽지 않은 상태이다. 나에게 최선의 방책은 동맹을 제거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 말이 대한민국 대통령의 현직 외교안보특보의 입에서 나왔다는 게 믿어지시는지요”라고 반문하면서 “인터뷰한 미국 기자도 놀라서, ‘북한과의 협상에 주도적 역할을 하고있는 한국 관리의 입에서 나온 주목할 발언’ ‘트럼프식 언사’라고 묘사했을 정도”라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러면서 “마이동풍으로 느껴지지만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문정인씨를 즉각 해임하고 그의 ‘동맹해체’ 발언에 대해 해명하기 바란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안 후보는 드루킹이 공개한 편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대통령의 또 다른 측근 김경수씨의 문제도 안쓰럽기만 하다”며 “댓글조작의 실행범을 감옥에 가둬놓고 댓글조작의 지시자로 지목된 사람은 도지사에 출마해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면 대한민국에 정의는 어디로 간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댓글조작 실행자가 감옥에서 ‘나는 속았다’면서 거짓말탐지기 조사도 받겠다, 김경수와 대질심문하겠다고 하는 마당에 당사자가 태연히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면 경남도민, 이 나라 국민 전체를 바보로 취급하는 행위”라며 “즉각 사퇴하고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최근 불거지고 있는 바른미래당 공천 잡음과 관련해 안 후보는 “바른미래당 지도부에 대해서도 꼭 드리고 싶은 말이 있다”며 “선거승리를 위해 서로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어 “단합해 선거승리를 이끌어달라는 국민의 목소리에 답해야 한다며 “공천과 관련한 잡음을 끝내고 대통령 특보의 한미동맹파기 발언, 드루킹 옥중서신 같은 국민적 의혹에 단호하게 대처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시민을 만나는데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