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통일이 이뤄지면 심판 1순위 = 탈북자들” ‘탈북 여종업원들’은 어쩌나…

북한, “통일이 이뤄지면 심판 1순위 = 탈북자들” ‘탈북 여종업원들’은 어쩌나…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todayshomepage.com

출처 – todayshomepage.com

 

14일, 최근 북한 여종업원들의 탈북이 자유탈북이냐 아님 기획탈북이냐로 논란중인 가운데 북한 대남선전매체 ‘메아리’는 ‘하루빨리 매장해버려야 할 인간쓰레기들’이라는 논평을 내 “통일이 이루어지게 되면 제일 먼저 민족의 준엄한 심판대에 올라야 할 역적배들이 다름 아닌 탈북자들”이라고 연일 공격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어 “인간쓰레기들을 철저히 매장하여 북남 관계개선과 통일의 앞길에 가로 놓인 장애물을 제거해버려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이런 위협적인 상황속에서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중 국경 압록강에 지난겨울 사망한 북한 주민의 시신들이 드러나고 있다”며 “탈출을 시도하다 총에 맞아 숨진 북한 주민의 시신”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대북 소식통은 “남북 정상회담 이후 북·중 국경에서 탈북자에 대한 통제와 처벌이 더 강화됐다”며 “북한 당국이 ‘국경에 발을 대는 자는 무조건 처벌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이날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평양시민 김련희 여성도 하루빨리 돌려보내야 한다”고 했다. 탈북민인 김씨는 2011년 탈북해 한국으로 왔으나 브로커에게 속았다면서 북한 송환을 요구하고 있다.

조선신보는 “(8월 예정된 남북 이산가족 상봉 때) 전쟁으로 인한 이산의 아픔도 응당 가셔야 하지만, 정치에 악용하려고 꾸며진 집단유인납치 사건의 피해자들도 가족들이 기다리는 조국의 품에 당장 돌려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월 문재인 정권 이후 처음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이미 이산가족 상봉 행사의 조건으로 탈북 여종업원들과 평양 여성 김련희씨의 송환을 요구한 바 있다.

이를두고 국책연구소 관계자는 “남북 정상회담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남한이 거부할 수 없는 이산가족 상봉을 내세워 우리 정부에 탈북자 송환을 압박하고 있다”면서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탈북자 사회를 흔들고 남남(南南) 갈등을 조장하려는 의도도 있다”고 전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