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13명, 인터뷰도 않하고 북송하나?

탈북민 13명, 인터뷰도 않하고 북송하나?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wikimedia commons

출처 – wikimedia commons

11일,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2016년 4월 중국 소재 북한 식당에서 근무하다 집단 탈북한 종업원 13명이 국정원의 기획으로 입국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 관계 확인이 필요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10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에선 2016년 4월 중국 소재 북한 식당인 류경식당에서 일하던 지배인과 종업원 13명의 탈북이 국정원의 기획으로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날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어젯밤 보도에 나온 집단 탈북 문제와 관련해 입국 경위, 자유의사 등의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면서 “집단 탈북 종업원과 관련해서는 몇 차례 면담을 시도했으나 당사자들이 면담을 원치 않아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고 했다.

여기에 조선일보는 “그런데 왜, 지금 방금 말한 것은 그분들과 접촉이 안 된다고 얘기한다. 말이 안 되는 것 아닌가, 이분들이 어디에 살고 있고, 어떻게 생활하는지도 다 파악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대변인은 “그것은 뭐 탈북민정착지원법에 따라서 집단 탈북 종업원과 관련해서는 국정원에서 결정을 해서 이렇게 했고, 통일부에 알려주는 그런 상황이었다.”는 명쾌하지 않은 답변을 했다.

만일 탈북민들이 납치된 것이라는 주장이 맞으면 북송될 가능성이 높고, 북송될 경우 처형될 가능성이 높은데 북송을 원하고 있다는 건 뭔가 이상하다.

더욱이 아직 탈북민 13명의 입장이 언론을 통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국정원의 말과 통일부의 말로만 북송을 결정하기엔 논란의 소지가 있어 신중한 결정이 촉구되고 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