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압박은 계속 될 것”

미국 국무부,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압박은 계속 될 것”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7일(현지시각),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미국의 압박이나 위협이 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될 것”이라고 공개 비난한 데 대해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VOA(미국의소리)의 논평요청에 “북한의 대량살상무기를 지체 없이 폐기시키는 게 목적”이라며,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의 영구적인 폐기를 지체 없이 달성하는데 전념하고 있다”며 “미국의 목표는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미국이 평화를 위한 북한의 협상 의지를 나약함으로 오판해서 계속 압박이나 위협을 해온다면 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비핵화가 미국이 이끈 제재와 압박의 결과인 것처럼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애덤스 대변인은 “국제적인 대북 압박 캠페인은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는 점을 거듭 분명히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