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과 북한의 관계는? 노동신문, 드루킹은 응원하고 안철수는 맹비난!

더불어민주당과 북한의 관계는? 노동신문, 드루킹은 응원하고 안철수는 맹비난!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노동신문

출처 – 노동신문

 

2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인 일명 ‘드루킹 사건’을 보도하면서 드루킹과 문재인 대통령은 변호하는 한편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와 야당에 대해선 맹비난해 선거를 앞두고 이상한 구도가 만들어지고 있다.

노동신문은 “안철수 패거리들은 날로 불리해지는 선거국면(작년 대선을 지칭)에 허위사실 유포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과 인터넷 가입자들을 무더기로 고소했으나, (자신들의) 파렴치한 행위가 드러나 여론의 비난을 받았다”고 전했다.

또 “‘드루킹 공격’을 국민들이 외면하고 있다”면서 “서 푼짜리 계책(드루킹 사건)을 꿰뚫어 보고 있는 남조선 각계는 정치모략군들의 추악한 정쟁놀음에 침을 뱉으면서 반(反)보수, 적폐청산 투쟁에 더욱 힘차게 떨쳐 나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노동신문은 드루킹 사건은 “‘남조선 보수패거리·정치모략꾼들의 비열한 흉심의 발로’”라면서 “보수야당이 (드루킹 사건으로) 정권심판론(論)에 불을 지펴보려고 발광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앞서 노동신문은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남조선 보수야당패거리들이 일명 ‘드루킹 사건’에 대해 요란하게 떠들어 대고 있다”며 “이 자들은 특검 수사를 받아들여야 한다느니, 집권자(문재인 대통령)가 직접 나서서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느니 모지름(모질게 쓰는 힘)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집권세력을 선거부정세력으로 몰아대는 것은 정치적 야망을 실현하려는 교활한 음모책동”이라며 ‘불리한 지방자치제 선거판세를 역전시켜 재집권의 발판을 마련해보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를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선 “더불어민주당이 드루킹 사건에 대해 항변하는 것과 똑같다”면서 “언제부터 대한민국 정당과 북한이 같은 목소리를 냈냐”고 깊은 우려를 드러내기도 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