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원들,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부정적’, “비핵화 방법이 구체적이지 않아”

미 의원들,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부정적’, “비핵화 방법이 구체적이지 않아”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wikipedia

출처 – wikipedia

 

27일(이하 현지시간), 미 의회 의원들은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트럼프가 만들어 낸 긍정적인 첫 단계로 평가했지만, 남북합의에 비핵화의 구체적 정의와 절차가 들어있지 않다는 것에 대해선 우려를 표명했다.

 

- 마키 의원, ‘비핵화’가 무엇을 의미하고 이를 어떻게 달성할 것인지에 관한 합의가 부족, 예전과 같아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 소위 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는 에드워드 마키 의원은 성명을 발표하며 “남북 회담과 판문점 선언에 긍정적인 발전이 있었지만 긴 외교 절차의 시작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북회담에서 북한에게 아직 해결되지 않은 질문에 관해 묻는 것이 필수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키 의원은 “위기에 대한 외교적 해법이 필요하지만, 이런 질문에 관한 세부 사항이 담긴 합의가 회담의 성공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미.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행정부가 동맹인 한국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미.북 회담의 토대를 다지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 여전히 북한의 의도를 경계해야 한다.

27일, 트위터를 통해 루비오 의원은 “남북 회담과 관련해 김정은의 전술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북한 내부의 도전을 막기 위해 즉각적인 제재 완화 조치를 받는 게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김정은은 즉각적인 제재 완화 또는 국제사회의 제재 연합에 균열을 일으키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비핵화에 대해 공개적으로 소통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같은날 트위터를 통해 단 베이컨 공화당 하원의원은 “수십 년 간 지속된 전쟁을 종식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는 남북 간 합의는 희망적이고, 트럼프 대통령은 진전을 위한 조건을 마련하는 데 훌륭한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그는 “북한의 과거를 비추어볼 때, 북한과의 문제에 있어선 여전히 신중한 접근 방식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