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티스 미 국방장관, “한반도에서 전쟁을 하는 것은 최후의 수단”

매티스 미 국방장관, “한반도에서 전쟁을 하는 것은 최후의 수단”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wikimedia cmmons

출처 – wikimedia cmmons

 

26일(현지시간), 상원 군사위원회에서 열린 2019년 국방부 예산안 관련 청문회에서 북한과의 군사 충돌이 일어난다면 장기화 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매티스 국방장관은 “지난 한 해 동안의 외교적 노력인 최대 압박이 이제 결실을 보고 있다”면서 “한반도에서 전쟁을 하는 것은 최후의 수단”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는 전했다.

 

- 최선을 다 하고 있지만, 전쟁으로 가는 것은 최후의 수단이 될 것.

아울러 한반도에서 군사충돌이 발생하면 장기화, 혹은 빠져 나오지 못하게 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매티스 장관은 “전쟁이라는 것은 예측할 수 없는 문제”라면서도 “’빠져 나오지 못한다’는 식으로 표현하지는 않겠다”고 답했다.

 

- 그 과정(전쟁까지)이 훨씬 더 빨리 진행될 수도 있다는 뜻, 2년이 걸릴지 2개월이 걸릴지 장담 못함.

관련 질의가 이어지자 매티스 장관은 이를 “주의를 딴 데로 돌리는 주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15년간 이뤄진 비정규적인 전투를 돌아보면 중요한 위협에 집중하는 대신 주의가 산만해졌을 때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의원들도 알 것”이라고 답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