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도 자신이 먹히는 걸 감지할 수 있다, 곤충에 갉아먹힐 때 ‘자체 방어 수단’ 마련

식물도 자신이 먹히는 걸 감지할 수 있다, 곤충에 갉아먹힐 때 ‘자체 방어 수단’ 마련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 이미지 - 픽사베이

▲ 이미지 – 픽사베이

 

식물도 누군가에게 아삭아삭 먹힐 때 이를 알고 반응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주리 대학의 하이디 아펠 교수 연구팀은 식물의 유전자 분석 결과 식물도 자신을 공격하는 대상이 누구인지 구별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식물이 곤충에게 먹히는 소리를 듣거나 곤충의 움직임을 감지하면 자체적인 방어수단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곤충의 움직임을 감지한 식물이 세포 신진대사에 스스로 변화를 줘 곤충 퇴치 물질을 분비한다는 것.

심지어 식물은 애벌레가 자신을 갉아먹는지 진딧물이 자신을 빨아먹는지도 구별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팀은 애벌레에게 갉아먹힌 애기장대(실험연구에 가장 널리 사용되는 식물)로부터 유전자를 추출해 이를 바탕으로 분석을 진행했으며 그 결과 식물이 외부의 공격 종류에 따라 각기 다르게 반응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아펠 교수는 “식물은 분명히 누가 자신을 공격하는지, 해가 되는지 구분할 줄 안다.” 고 말했으며 “식물이 주위 공격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알게 되면 해충으로부터 식물을 보호하는 방법도 알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펠 교수는 지난해에도 애기장대를 상대로 재미있는 실험을 한 바 있다. 당시 실험에서 애기장대에게 애벌레가 식물을 갉아먹는 소리를 들려주자 자극성이 강한 ‘겨자유’라 불리는 기름성분이 다량 배출되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애벌레가 싫어하는 물질로 애기장대가 애벌레를 퇴치하기 위해 나름의 방어태세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에서의 선거 실명제 요청으로 인해 선거운동기간(2018. 5. 31. ~ 6. 12.) 중에는 댓글 기능을 비활성화합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