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한테 남자친구가 생겨서 죽을 것 같다. 한 번만 더 하자” 친딸 성폭행한 친아버지

“너한테 남자친구가 생겨서 죽을 것 같다. 한 번만 더 하자” 친딸 성폭행한 친아버지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 이미지 - 위키피디아

▲ 이미지 – 위키피디아

 

지난 2015년부터 친딸을 성폭행 해온 친아버지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21일 춘천지법 강릉지원 제2형사부는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A(47)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2011년 아내와 이혼한 후 친딸을 키워오던 A씨는 2015년 딸이 자신과의 성관계를 거부하자 딸을 성폭행했다. 딸이 자신에게 저항하기 어렵고 딸의 주변에 도움을 요청할 만한 사람이 없다는 점을 악용했다.

올 4월에는 더 이상의 성관계를 딸이 거부하자 무릎을 꿇고 “네게 남자친구가 생겨서 죽을 것 같다. 너와 한 번만 더 관계를 가지고 싶다”고 말하면서 성관계를 가지기도 했다.

그리고 나서 또 다시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하고 싶다”며 딸의 동정심을 자극해 자신의 욕구를 채웠다.

재판부는 “A씨는 친아빠로서 딸이 육체적, 정신적으로 건강하게 자라도록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 그 의무를 저버리고 자신의 성적 욕망을 위해 딸을 상대로 범행을 저지르는 등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이어 “성적 가치관을 확립할 나이에 있던 피해자의 정서와 성장 과정에 끼친 부정적 영향은 쉽게 치유하기 어렵다. 피해자도 처벌을 원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선관위에서의 선거 실명제 요청으로 인해 선거운동기간(2018. 5. 31. ~ 6. 12.) 중에는 댓글 기능을 비활성화합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