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64% “북한이 한국 공격시 한국 방어 찬성”, 74% “주한미군주둔 찬성”

미국인 64% “북한이 한국 공격시 한국 방어 찬성”, 74% “주한미군주둔 찬성”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미국인 10명 중 7명 이상이 주한미군 주둔에 찬성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인 10명 중 7명 이상이 주한미군 주둔에 찬성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북한이 한국을 공격할 경우 미군이 이를 방어해야 한다는 데 찬성하는 미국인의 비율이 64%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주한미군 주둔을 지지하는 미국인의 비율도 74%로 역대 가장 높게 나타났다.

미국 시카고카운실 국제문제협의회(CCGA)가 1일(현지시간) 발표한 ‘2018 미국인의 외교정책 관련 여론조사’에서 미국인의 주한미군 주둔 지지도는 무려 74%로 같은 질문에 대한 찬성 응답 중 역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는 주일미군(65%), 주독미군(60%) 지지도보다 더 높았다. 주한미군 지지도는 2012년 60%, 2016년 70%를 기록했다. 다만, 미국과 북한이 비핵화에 합의할 경우 ‘주한미군 일부 철수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는 미국인의 54%가 ‘그렇다’고 답했고, 41%는 ‘반대한다’고 답했다. 주한미군 완전 철수를 지지하는 응답자는 18%였다.

‘북한이 한국을 공격한다면 미군이 한국을 방어해야 한다’는 응답도 64%로 최고치를 경신했다. 1990년 당시 같은 질문에 대한 찬성 응답률은 26%에 그쳤지만 2000년대 이후 계속 40%를 유지했고, 2017년에는 62%로 급증했다. 북핵 개발이 완성 단계로 접어들면서 북한이 핵공격으로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것 아니냐는 불안감과 함께 한미동맹에 대한 미국인들의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또, 미국과 북한이 비핵화에 합의하더라도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면 안 된다는 응답이 51%로, 반대 의견(44%)보다 높게 나타났다. 미국과 북한이 비핵화 합의를 할 경우 미북 수교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77%로 높게 나타났고,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찬성하는 응답은 54%로 나타났다.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더 강력한 경제적 제재를 해야한다는 응답은 77%, 북한 핵시설 공격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37%로 나타났다.

한편, 미북간 비핵화 대화 국면 속에서 이를 중재한 것으로 알려진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는 67%로 전년 대비 13% 상승했고, 반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비호감도는 무려 91%로 나타나 대부분의 미국인은 김정은을 싫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