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곡동 어린이집 영아 사망 사고, 11개월 아이 억지로 재우려다…

화곡동 어린이집 영아 사망 사고, 11개월 아이 억지로 재우려다…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사진=네이버 제공

사진=네이버 제공

어린이집 영아 사망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8일 서울 강서구의 화곡동 한 어린이집에서 11개월된 남자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내용의 신고가 119로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구급대가 즉시 현장에 출동했지만 이미 아이는 숨을 거둔 뒤였다.

어린이집 보육교사인 김모(59·여)씨는 전날 생후 11개월 된 남자아이를 재우는 과정에서 몸을 누르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았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기가 잠을 자지 않아 억지로 잠을 재우기 위해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당일 어린이집 내부 폐쇄회로 TV를 압수해 분석한 결과, 김씨가 낮 12시께 아이를 엎드리게 한 채 이불을 씌운 상태에서 온몸으로 올라타 누르는 장면 등을 확인해 긴급체포했다”며 “오늘 안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CCTV에 포착된 학대 정황 외에도 또 다른 가혹 행위가 있었는지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