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서 전문]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모델들 거짓말에 의존한 수사… 억울”

[유서 전문]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모델들 거짓말에 의존한 수사… 억울”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머니투데이 제공

머니투데이 제공

유명 유튜버 양예원의 ‘비공개 촬영회’ 사건 관련 스튜디오 실장이 자살로 생을 마감한 가운데, 그가 남긴 유서가 공개됐다.

13일 머니투데이는 투신으로 생을 마감한 스튜디오 실장 정(42)씨의 유족으로부터 넘겨받은 자필 유서를 보도했다.

유서에는 “저는 감금, 협박, 성추행, 강요는 절대 없었으며 당당하게 진실이 밝혀질 거라 믿고 싶었지만 제 말을 믿지 않고 피해자라는 모델들의 거짓말에 의존한 수사, 일부 왜곡‧과장된 보도로 인해 사회적으로 저는 이미 매장당했고 제 인생은 끝났다”고 적었다.

이어 “이러다가는 진실된 판결이 나오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어 너무 괴롭고 힘들어 죽는 게 나을 것 같다”며 “하지도 않은 일에 대한 억울한 누명은 풀리지 않을 것 같아 정말 살고 싶었지만 극단적인 선택을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신경 많이 써주신 지인분들에게 감사드리고 죄송하다”고 전했다.

한편 유서에는 한 장 분량으로, 종이에 자필로 썼으며 지장이 찍혀 있다.

유서저는 감금, 협박, 성추행, 강요는 절대 없었으며 당당하게 진실이 밝혀질거라 믿고 싶었지만 제 말을 믿지 않고 피해자라는 모델들의 거짓말에 의존한 수사 일부 왜곡 과장된 보도로 인해 사회적으로 저는 이미 매장당했고 제 인생은 끝난 것입니다.

이러다가는 진실된 판결이 나오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어 너무 괴롭고 너무 힘들어 죽는 게 나을 것 같습니다.

하지도 않은 일에 대한 억울한 누명은 풀리지 않을 것 같아 정말 살고 싶었지만 이런 극단적인 선택을 합니다.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신경 많이 써주신 지인 분들께 감사드리고 죄송합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