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안철수가 자유경제민주주의에 대한 본인의 소신을 분명히 밝히면 같이하겠다”

김문수, “안철수가 자유경제민주주의에 대한 본인의 소신을 분명히 밝히면 같이하겠다”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김문수 페이스북

출처 -김문수 페이스북

 

17일, 국회에서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는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자유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대한 본인의 정치적 소신을 분명히 밝힌다면 동지로서 생각하고 같이하겠다”고 밝힌 반면,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1:1 구도로 이길 수 있는 후보는 김 후보가 아니라 저”라고 맞섯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통신비·교통비 절감 정책 공약을 발표하며 “안 후보가 그런 신념을 갖고 우리와 함께할 의지가 있다면 능히 같이할 수 있고, 그것이 옳은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안 후보가 지금은 많이 중도화됐어도 아직은 생각의 일치가 적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를 두고 “(유 대표는) 새누리당을 함께 했고 그분의 아버지도 한국당에 계셨던 만큼, 유 대표의 정치적 신념이나 철학은 우리 당의 많은 의원과 같다”며 “지금은 탄핵이나 어려운 정국 때문에 흩어졌지만 하나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유 대표와) 함께 갈 기회가 오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안 후보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1:1 구도로 이길 수 있는 후보는 김 후보가 아니라 저”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안 후보는 “박 후보 대 김 후보의 구도에서 김 후보가 이길 것이라는 시민들은 없을 것”이라며 “시민들이 누가 박 후보를 이길 수 있는 후보인지 판단해 표를 모을 것”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표가 분산될 수 있지 않냐는 질문에 “시민들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어떤 점에서 김 후보보다 제가 나은지는 시민들께 물어보라”고 반문했다.

선관위에서의 선거 실명제 요청으로 인해 선거운동기간(2018. 5. 31. ~ 6. 12.) 중에는 댓글 기능을 비활성화합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