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4일까지 드루킹 게이트 특검 협상·타결하라, 무응답시 특단 조치”

바른미래당 “4일까지 드루킹 게이트 특검 협상·타결하라, 무응답시 특단 조치”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wikimidea commnos

출처 – wikimidea commnos

 

2일 오후, 국회 ‘대선 불법 여론조작 사건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오는 4일까지 드루킹 게이트 특검을 협상·타결하라”고 밝혔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이틀 간의 최종시한을 정하고, 양당에게 합당한 응답이 없으면 (현 상황을) 비상시국으로 규정한 후 특단의 활동을 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오늘 오전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결정된 내용”이라며 “내일 오전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추인받고 비상한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다만 ‘특단의 대책’에 대해서는 “몇가지가 거론되고 있지만 오는 4일 밝힐 것”이라면서 “장외투쟁이든 무기한 철야농성이든 가능한 모든 수단을 다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과 문 대통령에 대해서 김 원내대표는 “민주주의는 여론 정치인데, 국민 여론을 조작한 이같은 국기문란에 대해 특검을 도입하지 않고는 방법이 없다”며 “집권 여당의 책임이 훨씬 무거운데다가, 김경수 민주당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도 떳떳하다고 밝힌 만큼 특검을 수용하라”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그는 “검·경 내부에서도 엄청난 부담감을 갖고 있는만큼, 특검만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지난번 제가 제안한 검찰 내 특수수사본부도 결국 검찰이 설치하지 않았던만큼, 특검이 유일한 해결책이며 타협안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근 두르킹과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노회찬이 원내대표로 있는 정의당에 대해서도 “정의당의 태도가 유감”이라며 “지금까지 한발 앞선 스탠스를 취하던 정의당이 여론조작 사건이라는 국기 문란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를 지켜보자는 얘기를 해서 귀를 의심했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어 “정의당이 문재인 정부와 같은 생각을 공유할 수는 있지만, 분명히 시시비비를 가려야한다”고 특검 협상에 참여를 촉구했다.

선관위에서의 선거 실명제 요청으로 인해 선거운동기간(2018. 5. 31. ~ 6. 12.) 중에는 댓글 기능을 비활성화합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