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년만에 도서관에 반납된 낡은 책 한권, 연체료만 318만원

78년만에 도서관에 반납된 낡은 책 한권, 연체료만 318만원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 78년 10개월만에 도서관으로 반납된 책. 이미지 - WPRI 캡쳐

▲ 78년 10개월만에 도서관으로 반납된 책. 이미지 – WPRI 캡쳐

대출된 지 78년이 지난 책이 미국의 한 도서관으로 반납되었다.

22일 WPRI 방송에 따르면 이번주 한 남성이 매사추세츠 애틀버로 공립도서관으로 책 한권을 들고 찾아왔다. 남성은 친구의 지하실 청소를 도와주던 중 해당 도서관 도장이 찍힌 책과 대출카드를 발견했고, 이를 반납하기 위해 도서관을 찾았다고 말했다.

반납된 책은 19세기의 미국 작가 티모시 세이 아서가 쓴 ‘더 영 레이디 엣 홈’이라는 제목의 책이었는데 놀랍게도 예정 반납일은 1938년 11월 21일이었다.

남성이 책을 찾아 반납함에 따라 이 책은 무려 78년 10개월 동안 바깥에 있다가 제 집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숱한 세월의 때를 직격탄으로 맞았기 때문에 책의 상태는 아주 안 좋았다. 이 도서관에서 일하는 리링거 부관장은 “안타깝게도 책 상태는 대출은 물론이고 책장에 꽂기도 힘들 정도로 심각하다”고 말했다.

연체료를 계산해보니 2800달러(약 318만원)가 나왔으나 도서관측은 미국발 대공황이 닥친 시절 대출자가 반납을 깜빡한 것으로 보고 벌금을 물리지 않기로 했다. 리링거 부관장은 “도서관 책이 모두의 것이라는 것을 존중하고 반납한 건 멋진 일”이라고 말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