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김성주 미워 패죽이고 싶었다” 과격하게 저격

주진우, “김성주 미워 패죽이고 싶었다” 과격하게 저격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 주진우

▲ 주진우

 

주진우 기자가 프리랜서 아나운서 김성주를 맹비난해서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랐다.

MBC 총파업 집회중이던 지난 13일, 주진우 기자는 2012년 MBC 총파업을 회상하며 “2012년 MBC 파업 때 권순표 앵커가 후배 동료들을 위해 마이크를 내려놨다”며 이어 “스포츠 캐스터들까지 내려놨는데 그 자리를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로 채워졌다. 특히 김성주 아나운서가 마이크를 많이 잡았다. 저는 그런 사람이 더 미워 진자 패 죽이고 싶다”고 과격하고 직설적으로 김성주 아나운서를 저격했다.

▲ 김성주

▲ 김성주

 

프리랜서 아나운서인 김성주는 2000년 MBC에 입사해 간판 아나운서가 되었다. 축구 등의 스포츠 중계에서 뛰어난 입담과 실력을 바탕으로 국민 아나운서의 반열에 오르기도. 2007년 프리랜서를 선언하였고, 2012년 MBC 파업 당시 런던 올림픽 중계를 맡으며 친정으로 복귀했다. 이 때 대대적인 MBC 파업이 있었기 때문에 당시에도 김성주 아나운서의 MBC 복귀를 두고도 비판 여론이 있었다.

김성주는 당시 인터뷰에서 “올림픽 중계를 하게 됐다는 소식에 격려해 주시는 분들도 있지만, 왜 하필 지금이냐며 걱정하시는 분들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기쁜 일이지만 마음이 편하지는 않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어 “허연회 스포츠제작국장의 거듭된 부탁과 호소로 결국 올림픽 중계를 맡게 됐다”며 “아나운서국이 중심이 돼서 올림픽 중계를 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 파업이 타결되면 언제든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주진우의 이러한 발언에 대해 네티즌들은 치열한 갑론을박을 펼쳤다. “주진주의 말대로 김성주는 기회주의자다” 라는 의견과 “김성주는 프리랜서인데 MBC에 고용되어 일한 것이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