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웨더vs맥그리거 지켜본 권아솔의 일침

메이웨더vs맥그리거 지켜본 권아솔의 일침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 메이웨더와 맥그리거의 경기를 시청한 로드FC의 권아솔이 일침을 가했다.

▲ 메이웨더와 맥그리거의 경기를 시청한 로드FC의 권아솔이 일침을 가했다.

 

세기의 대결로 큰 관심을 모았던 메이웨더 주니어(40, 미국)와 코너 맥그리거(29, 아일랜드)의 대결이 10라운드만에 메이웨더의 TKO 승으로 끝이 났다.

메이웨더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맥그리거와의 슈퍼 웰터급 12라운드 경기에서 경기 내내 우위를 우위를 보인 끝에 10라운드 1분 45초 만에 TKO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 경기를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메이웨더는 이로써 50전 50승 무패라는 전설적인 기록을 남기고 링을 떠나게 되었다.

그러나 경기를 접한 네티즌들은 두 선수의 대결을 놓고 “맥그리거는 그냥 버티기만 하고 아무것도 못했네”, “딱 봐도 돈잔치 비지니스”, “10라운드까지 질질 끌더니 맥그리거 쇼맨쉽하고, 짜고치는 고스톱” 등의 냉랭한 반응을 보였다.

이 가운데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 권아솔도 메이웨더와 맥그리거 경기를 시청한 소감을 SNS 게재해 화제가 되었다. 권아솔은 자신의 SNS 계정에 “코너(맥그리거)야 네 주제에 무슨 복싱이야. 보다가 웃겨 죽는 줄 알았네. 나랑도 복싱으로 함 붙어볼까?”라고 맥그리거를 향해 조롱섞인 발언을 했다. 또 “UFC 맥그리거와 복싱 전설 메이웨더는 돈 놓고 돈 먹기의 장사꾼들이다”라고 두 선수 모두를 평가절하하기도 했다. 이어 “UFC는 썩었고, 그들은 종합격투기의 본질을 흐렸다. 선수들의 명예와 가치를 훼손시켰다”고 직설적인 비판도 가했다.

권아솔의 이러한 촌평으로 격투기 팬들 사이에서는 논란이 촉발되었고 두 선수의 대결 모습을 담은 하이라이트 영상을 찾는 발걸음도 더 분주해졌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