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판 붙어서 이긴 놈이 여자 차지하자” 흉기 휘두른 50대, 현대판 정글의 법칙

“한판 붙어서 이긴 놈이 여자 차지하자” 흉기 휘두른 50대, 현대판 정글의 법칙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이미지 출처 - pxhere

이미지 출처 – pxhere

자신이 3년간 사귄 여성을 놓고 “한판 붙어서 이긴 놈이 차지하자”는 말에 분노해 삼각관계에 있던 남성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50대 남성이 입건됐다.

22일 인천 삼산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53)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전 6시 50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 다세대주택에서 B(52)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직후 A씨는 경찰에 자수했고, 다행히 B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3년 전부터 자신의 애인 C씨(52세)와 교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체질상 술을 마시지 못하여 C씨는 또 한 명의 남성 B씨와 가끔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또 B씨는 A씨와도 이따금씩 통화를 하던 사이인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 당일에도 B씨와 C씨는 C씨의 집에서 다른 여성 한 명과 함께 술을 마시고 있었다. C씨와 A씨가 전화통화를 하던 중 B씨가 “나도 C를 좋아한다. 한판 붙어서 이긴 놈이 이 여자를 차지하자”라는 말을 수화기 너머로 하자 순간적으로 격분한 A씨가 C씨의 집으로 찾아와서 주방에 있던 흉기로 B씨를 찔렀다. A씨는 범행 후 곧바로 C씨에게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말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검거됐다.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22일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