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소림사 무승들, 갈고 닦은 무술 선보여… 최고의 무술가는?

중국 소림사 무승들, 갈고 닦은 무술 선보여… 최고의 무술가는?

Posted by 기자(bizchunbo@gmail.com) on in

지난 7월 31일, 중국에서는 소림 72무예  선발대회 개막식이 진행됐다.

중국 소림사 고수들은 ‘화려한 기술’로 경기장 내의 관중들의 시선을 잡았다. 중국 최고의 무술가 무승(武僧)은 소림 72무예(艺)를 선보였다.

출처 - 동방 ic

출처 – 동방 ic

폐막식이 진행될 때, 소림사 무승(武僧)들은 소림사 무공의 비밀을 공개했다. 부드러우면서도 강한 놘꿍(软工), 3척을 뛸 수 있는 두꺼비 권(蛤蟆拳) 등은 많은 관중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출처 - 동방IC

출처 – 동방IC

아래 사진의 주인공은 재판장인 왕 웨이보(王巍堡) 씨다. 그는 두 손가락으로 자신의 몸 전체를 들어올려 사람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출처 - 동방 ic

출처 – 동방 ic

무궁무진한 소림무술에 반한 양제자들도 무술을 선보였다.

출처 - 동방 ic

출처 – 동방 ic

아래 대회의 이름은 석쇄(石锁) 대회다. 석쇄 대회의 우승자는 84근 석쇄를 주먹으로 들어 올렸다.

출처 - 동방 ic

출처 – 동방 ic

중국 민간 예술인은 이지탄피쫜(二指禅劈砖)이라는 기술을 선보였다. 그는 두 손가락으로 벽돌을 잘랐다.

출처 - 동방 ic

출처 – 동방 ic

중국에 천하무공은 소림으로부터 나온다는 말이 있다. 이번 ‘무림대회’에서 철사장(铁砂掌)과 석쇄 분야의 기록은 중국 전국무술공력대회(全国武术功力大会)에서의 기록을 재창조 했다고 밝혔다.

출처 - 동방 ic

출처 – 동방 ic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