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 좋은 1000∼2000원대 ‘중저가 원두커피’ 뜬다

가성비 좋은 1000∼2000원대 ‘중저가 원두커피’ 뜬다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최근 들어 커피전문점이 아니라 베이커리, 패스트푸드, 편의점 등에서 파는 1000∼2000원대 중저가 원두커피가 커피 시장의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파리바게뜨, 맥도날드, 씨유, 미니스톱 등 베이커리, 패스트푸드, 편의점 등이 커피전문점보다 싼 이른바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좋은 원두커피를 잇따라 내놓고 있다.

파리바게뜨는 지난달 합리적인 가격에 마실 수 있는 고품질 커피를 표방한 커피브랜드 ‘카페 아다지오’를 출시했다. 가격이 아메리카노 2500원, 카페라떼·카페모카 3500원 등으로 커피전문점의 50∼70% 선이다.

고객들의 반응이 좋아 출시 후 파리바게뜨 커피 매출이 전보다 50% 정도 늘었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전문가들이 세계 각지를 돌며 찾아낸 고품질 원두를 사용하고, 원두 농장과 직거래해 고품질 커피를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맥도날드도 지난달 말 자체 커피 브랜드 ‘맥카페’를 새단장하면서 커피 가격을 인하했다.

미디움 사이즈 기준으로 카페라떼와 카푸치노는 각각 2900원에서 2300원으로 600원 내렸고, 아메리카노도 2300원에서 2000원으로 내렸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비싼 커피가 좋은 커피라는 통념에서 벗어나 합리적인 가격에 품질 좋은 커피를 선보이기 위해 커피 가격을 내렸다”고 말했다.

가격 인하 후 고객 반응이 좋아 맥카페 매출이 2배 이상 증가했다.

맥도날드는 또 ‘스몰’ 사이즈 커피도 새로 내놨는데, 가격은 아메리카노 1500원, 카페라떼와 카푸치노는 각각 1800원이다. 저렴한 가격에 좋은 품질의 커피를 마시기 원하는 고객들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편의점에도 1000원대 원두 커피를 팔고 있는데 역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씨유(CU)에서는 전체 점포의 절반가량인 4000여개 점포에서 에스프레소 커피 기계로 즉석에서 내린 1000∼1500원대의 커피를 판매하는데,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32.9% 증가했다.

씨유는 접근성이 좋은 편의점에서 1000원대 커피를 판다는 점이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으면서 꾸준히 인지도도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니스톱도 커피 전문회사 쟈댕과 공동 개발한 1000원짜리 원두커피 브랜드 ‘미니카페’를 운영하면서 아메리카노와 에스프레소 등 2가지의 원두커피를 판매하고 있다.

미니스톱 관계자는 “커피 수입량 증가와 함께 편의점 원두커피 품질도 많이 좋아졌다”며 “가격대가 높은 전문점 커피가 부담스러운 직장인들이 많이 구매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