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최초 시한폭탄 ‘비격진천뢰’, 고창서 11점 출토

조선 최초 시한폭탄 ‘비격진천뢰’, 고창서 11점 출토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사진=YTN 뉴스 캡쳐

사진=YTN 뉴스 캡쳐

조선시대에 조성한 전북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사적 제346호)에서 조선 시한폭탄인 비격진천뢰가 11점 출토됐다.

문화재청은 호남문화재연구원이 발굴조사 중 조선 시대 훈련청과 군기고(무기를 넣어두는 창고)로 추정되는 건물지를 발견했으며, 화약 무기인 비격진천뢰 11점, 자기류, 기와류도 출토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나온 비격진천뢰는 모두 비교적 온전한 상태며 크기는 지름 21㎝, 무게 17~18㎏ 정도로 비슷하다.

우리나라 최초의 작렬(炸裂·산산이 흩어짐) 시한폭탄이라고 알려진 비격진천뢰는 1592년 임진왜란이 발발하기 전 선조(재위 1567∼1608) 연간에 화포장(火砲匠) 이장손이 발명했다.

호남문화재연구원은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이 왜구의 방어를 위해 축성된 점에 미뤄볼 때 훈련청‧군기고 등 건물지, 비격진천뢰와 포대시설 등은 무장읍성의 군사적인 성격을 고고학적으로 밝히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