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업계, 카카오 카풀에 강력 반발 “택시 생존권 위협”

택시업계, 카카오 카풀에 강력 반발 “택시 생존권 위협”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카카오 카풀 사진.

카카오 카풀 사진.

택시업계가 카카오 카풀 사업에 반대하며 18일 오전 4시부터 24시간 파업에 돌입하고, 카풀 서비스 규탄 집회를 갖는다.

카카오 T 카풀(이하 카카오 카풀)은 자가용 운전자와 탑승자를 연결해 주는 서비스로 차량을 제공하는 사람에게 소정의 운송료를 주고 차량에 동승하는 카풀을 하도록 중계하는 애플리케이션이다.

아직 가풀 앱이 정식 서비스를 개시하지 않았음에도, 택시 업계의 반발은 크다.

이들은 오늘 오후 2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는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카풀 서비스를 규탄한다. 집회규모는 경찰 추산 2만5000명, 주최 측 추산 7만명 규모다.

차순선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은 “카풀 서비스가 24시간 도입되면 과연 택시가 필요하겠느냐”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일반 사용자는 물론, 택시 산업 관계자 모두가 공감하고 수용할 수 있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