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택시·수도료 등 공공요금 줄줄이 인상

버스·택시·수도료 등 공공요금 줄줄이 인상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공공요금 인상. ⓒ아이모바일타임스

공공요금 인상. ⓒ아이모바일타임스

전국의 버스와 택시, 수도료, 통행료 등 공공요금이 줄줄이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택시 기본요금 3천원을 최대 4천원까지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서울 택시요금 인상은 2013년 10월 기본요금을 2천400원에서 3천원으로 600원 올린 뒤 5년만이다.

대구는 내달 1일부터 택시 기본요금을 기존 2천800원에서 3천300원으로 500원으로 올린다. 주행 요금과 시간 요금도 134m에 100원, 32초당 100원으로 14.1% 인상한다.

대구 택시 1회 평균 이동 거리(4.38㎞)를 기준으로 4천500원인 요금이 5천100원으로 600원 오른다. 대구의 택시요금 인상은 2013년 1월 이후 5년 10개월 만이다.

경기도도 내년 1월부터 택시요금을 인상하기로 했다. 인상 폭에 대한 최종용역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으나, 만 8.5%의 인상요인이 발생한 점을 고려하면 기존 3천원에서 3천250∼3천300원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경기 택시요금 인상은 2013년 10월 이후 5년 만이다.

또 택시의 심야할증 시간도 기존 자정에서 1시간 앞당겨진 밤 11시가 될 전망이다.

강원은 시내·농어촌버스 요금이 이달부터 올랐다. 버스 요금인상은 2014년 이후 4년 만이다.

춘천, 원주, 강릉, 삼척 등 통합시 일반버스 요금은 1천300원에서 1천400원으로 7.7% 인상됐다. 좌석버스는 1천800원에서 2천원으로 11.1% 올랐다.

일반 시군의 일반버스 요금은 1천200원에서 1천400원으로, 좌석버스는 1천700원에서 2천원으로 각각 16.7 %와 17.6% 인상했다.

중·고등학생과 초등학생은 각 20%와 50% 할인 적용한다.

상하수도 요금도 인상을 앞두고 있다.

충북도 11개 시·군 중 청주시와 보은·영동·증평·괴산·단양군 등 6개 시군의 상수도 요금이 인상되거나 내년 인상될 예정이다.

경기 수원시도 이달부터 상수도 요금을 평균 3.4% 인상했다. 1t당 470원이다.

가정에서 20t을 사용하면 기존 8천600원에서 800원이 오른 9천400원을 내야 한다.

서울, 경기 수원·광명도 올해 말과 내년 초 사이 상수도 요금인상을 계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생산원가를 크게 밑도는 수도 요금을 현실화하자는 취지지만 서민 가계의 부담 가중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서수원∼의왕 민자 도로와 남양주 덕송∼내각 고속화도로 통행료가 이달부터 차종 별로 100원씩 인상됐다. 경차는 50원이 올랐다.

특히 서수원∼의왕 간 민자 도로 이용 차량이 평일 14만대, 주말 10만대에 달해 이 구간으로 출퇴근하는 직장인의 부담은 한층 더 가중됐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