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고은, 미투 폭로 최영미 시인·언론사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시인 고은, 미투 폭로 최영미 시인·언론사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SBS 보도화면 캡쳐

SBS 보도화면 캡쳐시인

고은 시인이 자신을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한 최영미 시인과 언론사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고은 시인 측은 지난 17일 서울중앙지법에 최영미 시인과 박진성 시인, 동아일보사 및 기자 등을 상대로 10억 700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사건은 민사합의14부(부장판사 이상윤)에 배당된 상태다.

최 시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법원으로부터 손해배상 청구 소장을 받았습니다. 누군가로부터 소송 당하는 건 처음입니다. 원고 고은태(고은 본명)의 소송대리인으로 꽤 유명한 법무법인 이름이 적혀있네요. 힘든 싸움이 시작되었으니, 밥부터 먹어야겠네요”라고 올렸다.

앞서 고은 시인의 성추행 의혹은 최영미 시인이 시 ‘괴물’에서 그를 암시하는 원로 문인의 과거 성추행 행적을 고발한 사실이 지난 2월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한 일간지는 고은 시인이 술집에서 바지 지퍼를 열고 신체 특정 부위를 만져 달라고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고은 시인은 영국 일간지를 통해 “나는 최근 의혹에서 내 이름이 거론된 데 대해 유감이며 나는 이미 내 행동이 초래했을지 모를 의도하지 않은 (피해자들의) 고통에 대해 뉘우쳤다”면서도 “몇몇 개인이 제기한 상습적인 비행·비난은 단호하게 부인한다”고 밝힌 바 있다.

고은 시인이 최 시인 등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사실이 세간에 알려지자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자신의 트위터에 고은 시인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그는 “고은 ‘성추행 폭로’ 최영미 시인에 손해배상 청구, 고은 시인 패소하는 날이 잔치국수 먹는 꼴이고 기고만장한 문화권력 꼴”이라며 “노벨 주물럭 상 꼴이고 자기 무덤 스스로 파는 꼴이다. 생활보호대상자 돈 빼앗는 일진 꼴이고 적반하장도 유분수 꼴”이라고 말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