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 사이렌 소리 1.5m 전방에서 124dB로 30% 키운다, 출동 때 사고감소 효과 볼까?

소방차 사이렌 소리 1.5m 전방에서 124dB로 30% 키운다, 출동 때 사고감소 효과 볼까?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소방차의 사이렌 소리가 30% 더 커진다.

소방차의 사이렌 소리가 30% 더 커진다.

소방차가 출동할 때 내는 사이렌 소리가 더 커질 전망이다. 

소방청은 도로에서 일반 운전자가 출동 중인 소방차를 보다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소방차 사이렌 인증기준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를 위해 소방청은 현재 1m 전방에서 110dB이던 사이렌 인증 기준을 1.5m 전방에서 124dB로 높이겠다고 전했다.

새 인증기준이 적용될 경우 사람이 들을 수 있는 소망차 사이렌 소리는 약 30%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이르면 내년 2월 신규 소방차 도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청은 이와 관련 “운전자에게 좀 더 큰 소리를 전달하기 위한 목적인 만큼 국민의 이해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또 “일정한 방향으로 전달이 가능한 ‘지향성 스피커’를 활용해 시민들이 사이렌 소리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 덧붙였다.

또, 소방차 출동 중 발생하는 교통사고 위험을 줄이기 위해 현재 뒤쪽에만 부착하는 반사시트를 전면과 측면에도 붙이기로 했다. 

소방청은 2013년부터 5년간 소방차 출동 과정에서 2300여 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1300여 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