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 박카스남 논란 속 팩트는? 워마드 살인 예고 ‘점입가경’

일베 박카스남 논란 속 팩트는? 워마드 살인 예고 ‘점입가경’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이미지 - 일간베스트

이미지 – 일간베스트

보수 성향의 남초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에 올라온 박카스남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이에 일베와 워마드의 성 혐오가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 22일 일베 홈페이지에 ‘32세 일게이 용돈 아껴서 74세 박카스 할매 먹고 왔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된 바 있다.

워마드에서는 박카스남 논란에 대해 ‘워마드 일베 박카스남 살인 예고’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올렸다.

작성자는 “이번에 박카스남 포토존에 서면 칼빵 놓고 그 포토존에 내가 서겠다”며 “박카스남이 포토존에 안 서면 찾아서 죽이고 천국가겠다”라며 무시무시한 칼 사진을 함께 게시했다.

이에 대해 워마드 회원들은 댓글로 “화끈하다” “칼 공구하자”는 등의 동조 반응을 보였다.

일베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자 한 일베 회원은 “박카스 할매 팩트 알려준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글에 따르면 다른 성인 사이트에서 지난주 올라온 글을 일베 회원이 퍼왔다는 것. 글 속에는 성매매를 한 장소부터 성관계에 대한 자세한 묘사들이 담겨 있다. 이에 일베 회원들은 해당글 작성자가 일부러 일베 사이트에 부정적인 이미지를 씌우기 위해 소위 ‘분탕질’을 했다는 의견에 초점을 두고 있다. 따라서, 글 작성자가 경찰에 잡혀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드러나게 될 글 내용의 진실성 여부 및 글 게시 의도에 관심이 쏠리게 되었다.

한편, 23일 오후 9시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해당글 작성자를 처벌해달라는 청원글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청원글 작성자는 “국가와 경찰은 일베에 할머니 나체 사진을 무단유포한 남자를 체포해 포토라인에 세우고 수사하라”는 제목으로 일베 회원의 처벌을 촉구하는 글을 게시했다.

경찰 역시 해당 논란을 사건으로 접수해 조사를 거치겠다고 발표했다.

박카스 할머니는 주로 서울에 위치한 공원이나 모텔 근처에서 박카스를 팔며 1~3만원에 자신의 성을 파는 성매매 여성을 의미한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