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지가 성희롱 논란, 거북이 머리를 ‘남근’으로 해석했다고…

구지가 성희롱 논란, 거북이 머리를 ‘남근’으로 해석했다고…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구지가 거북이 논란

구지가 거북이 논란

고대가요 구지가 속 단어를 설명한 교사가 성희록 의혹을 받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논란이 된 인천 한 고등학교 국어교사는 수업 중 고대 가요 ‘구지가(龜旨歌)’에 나오는 ‘거북아 거북아 머리를 내어라’라는 대목에서 거북이 머리가 남성의 성기인 ‘남근’으로도 해석된다고 말해 구설수에 올랐다.

학교폭력대책위원회는 이 사건에 대해 성희롱으로 결론내리고 ‘피해 학생을 보호하기 위해 2학기 동안 해당 학급 국어교사를 다른 교사로 교체하라’는 조치를 내렸다.

이에 지난 15일 A 교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문학 수업 관련 성희롱 징계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분노심에 자살을 해서 세상에 항변을 할까 하는 어리석은 생각도 했다. 성희롱 교사로 낙인찍혀 견디기 힘들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A 교사는 “‘구지가’나 ‘춘향전’ 등 고전문학의 의미를 풀이하는 과정에서 특정 단어가 남근이나 자궁을 뜻한다고 설명했는데 이를 한 학부모가 성희롱이라며 민원을 제기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수업의 전체적인 맥락을 배제한 채 성희롱 발언이라고 주장한 것은 적절치 않다”며 “학교는 사안을 조사하는 성고충심의위원회에 조사 보고서를 내기 전 양측 의견을 충분히 들어야 하지만 그런 과정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교체 조치 이후 16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인천 모 사립 고교 A(58)교사는 최근 국가인권위원회에 학교 측으로부터 받은 조치가 부당하다”며 민원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A 교사는 평소 자신의 수업을 녹음한 녹취록과 다른 반 학생들의 반응, 그리고 자신을 성희롱 교사로 본 학교 위원회 회의록 사본 등을 시교육청에 제출하고 징계 결정에 대한 이의 제기와 함께 감사도 요청할 예정이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