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사립고교 3학년 내신 문제 유출, ‘학교행정실장과 학부모가 짜고 친 고스톱”

광주 사립고교 3학년 내신 문제 유출, ‘학교행정실장과 학부모가 짜고 친 고스톱”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이미지 - TV조선 뉴스 캡처

이미지 – TV조선 뉴스 캡처

 

광주의 한 사립고에서 내신 시험 문제 유출 사건이 발생했다.

12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광주 모 고등학교 3학년 기말고사 시험문제 유출은 학교 행정실 직원 A씨와 3학년 학부모 B씨가 모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B씨의 직업은 의사로서, 올 3월부터 학교운영위원장을 맡아 적극적인 활동을 시작했으며 A씨는 학교 행정실장으로서 이 학교에서 30년 이상 장기근무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B씨가 고3인 아들의 대입 수시전형을 앞두고 시험지 유출을 A씨에게 제안했고, 평소 B씨와 친분이 두텁던 A씨가 이를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총 5개 과목에 걸쳐 B씨에게 시험지를 건네줬고, 경찰조사에서 “절대로 해서는 안 될 일을 했다”며 “시험문제 유출은 이번이 처음이고 금품 거래는 없었다”고 말했다.

B씨의 아들도 만약 시험지가 유출됐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면 징계를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학교는 기말고사 재시험을 치르겠다고 밝혔지만 학부모들은 “왜 우리가 불이익을 받아야 하느냐”며 크게 반발하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