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비핵화에 2100조 필요, 한국 경제에 엄청난 타격 입힐 것

북한 비핵화에 2100조 필요, 한국 경제에 엄청난 타격 입힐 것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pixabay

출처 -pixabay

 

12일, 미국 경제전문지 포천에 따르면 영국 유리존 캐피탈 연구소는 북한의 비핵화에 들어갈 총 비용은 2조달러로 약 2100조원으로 추산되며, 한국의 경우 GDP 대비 무려 18.3%에 해당하는 비용을 부담하게 되므로 경제에 엄청난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비핵화에 들어갈 천문학적 비용은 북한 비핵화와 밀접한 이해관계를 가진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등 4개국이 짊어질 가능성이 높으며, 이 비용을 4등분 했을 때 4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비중은 미국 1.7%, 중국 1.6%, 일본 7.3% 정도로 추산된다. 한국의 경우 GDP 대비 무려 18.3%에 해당하는 비용이다. 이에 포천은 “물론 이론적인 추산이지만 한국은 비핵화 비용을 지불하고 나면 경제에 엄청난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2조 달러라는 이 금액은 독일 통일 과정에서 서독이 동독에 지원했던 총비용 1조2000억 달러(현재 비용으로 추산하면 1조 7000억 달러 정도) 등을 기초로 산출한 것이라고 포천은 밝혔다.

이 연구를 수행한 유리존 캐피탈 연구소의 스티브 젠 및 조앤나 프레이어 연구원은 “만성적으로 가난하고 개발이 뒤진 북한이 호락호락하게 세계에 ‘평화’라는 선물을 줄 리가 없다”면서 “북한의 비핵화는 ‘프라이스 태그’(가격표)가 붙어있다. 그 액수는 자신들이 대대손손 경제적으로 힘들지 않게 살아나갈 수 있을 정도의 보장된 금액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