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드루킹과 만난 사실이 없습니까?”

안철수,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드루킹과 만난 사실이 없습니까?”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20일, 페이스북에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로 지명되면서, 최근 일어난 일명’드루킹 사건을 거론하며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드루킹과 만난 사실이 없습니까?’라는 날선 질문과 함께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안 후보는 ‘문재인 후보가 ‘선플달기’를 언급하자,
홍해가 갈라지듯 행동그룹이 조직된 것을 국민들은 의심하고 있습니다.’라며 문 대통령의 개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리고 안 후보는 ‘자신의 최측근이 쩔쩔매고 청와대 실세비서관이 무마를 시도하고 애지중지하는 관련 수석이 전전긍긍한 일을 대통령이 몰랐겠느냐는 게 길거리 민심’이라며 문 대통령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첫째, 문재인 대통령은 특검법 논의조차 거부하고 있는 민주당 지도부에게 즉각 특검 수용을 명령하십시오’, ‘둘째, 경찰은 이번 사건 전체에서 즉시 손을 떼야합니다. 여론조작 게이트와 관련한 자금흐름은 진상규명의 핵심입니다.’, ‘셋째, 모든 야당은 즉각 지도부 연석모임을 통해 사건의 진상을 밝히는 공동행동에 나설 것을 요구합니다.’면서 ‘드루킹 사건’에 대한 구체적 특검 진행 방법을 제안했다.

끝으로 안 후보는 ‘저 안철수가 무엇이 되느냐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대한민국 정치에서 댓글공작 같은 저열한 행위만 없어질 수 있다면 저는 무엇이라도 할 것입니다.’며 ‘여론조작이 사라진 대한민국 정치가 이뤄진다면 그것을 새정치의 희망으로 남기고 저 안철수는 사라져도 좋습니다.’면서 이번 ‘민주당 댓글조작’에 대한 특검 의지와 비장한 각오를 밝혔다.

출처 - 안철수 페이스북

출처 – 안철수 페이스북

선관위에서의 선거 실명제 요청으로 인해 선거운동기간(2018. 5. 31. ~ 6. 12.) 중에는 댓글 기능을 비활성화합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