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편지공개’ “저들(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자신을 도와주지 않을 것”이라며 ‘정치적 보복’ 주장

드루킹 ‘편지공개’ “저들(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자신을 도와주지 않을 것”이라며 ‘정치적 보복’ 주장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18일, MBC는 드루킹 김 모 씨가 지난달 25일에 구속된 뒤 ‘경제적 공진화 모임’ 카페 회원들에게 보낸 “이번 구속이 정치적 보복에 가깝다.”면서 “조용히 처리해야 형량이 늘지 않는다.”는 내용이 담긴 편지를 입수후 공개해 큰 파문이 예상되고 있다.

편지에는 김 씨가 소송비용 모금을 요청하면서 자신이 ‘오사카 영사’로 추천했던 특정인의 도움을 거론하기도 했다. 그리고 편지가 공유된 당일 밤 김씨의 변호를 맡고 있는 변호사의 계좌가 공지됐다.

또한 김씨는 경공모의 파주 사무실인 ‘산채’를 많이 도와달라며, 텔레그램 방에서 소통하며 뭉쳐달라고 당부했다.

Screenshot_20180419-003816

드루킹 옥중 편지

 

선관위에서의 선거 실명제 요청으로 인해 선거운동기간(2018. 5. 31. ~ 6. 12.) 중에는 댓글 기능을 비활성화합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