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중독자들의 “성지”, 에이즈 걸려 경찰들도 손 쓸 방법 없어

마약 중독자들의 “성지”, 에이즈 걸려 경찰들도 손 쓸 방법 없어

Posted by 기자(bizchunbo@gmail.com) on in
미국 마약 "성지"

미국 마약 “성지”

세계에는 많은 마약 중독자들이 존재한다. 그들은 일시적인 쾌감을 위해 마약에 손 댔다가 일생 동안 고통받으며 살아간다. 마약 중독자들이 가장 많은 국가는 미국이다. 미국은 넓은 땅에 비해 인구가 비교적 적다. 나라 전체 분위기도 자유롭다. 이 때문인지 마약 흡입자들의 “성지”라고 불린다. 주변국 멕시코,캐나다는 마약 원산지들이다 .

마약 중독자들의 "성지" 모든 사람이 에이즈 결려 경찰들도 손쓸 방법이 없어

마약 중독자들의 “성지”

마약은 몸에 들어오면 인간의 신경계통을 마비시킨다. 흡입자는 강력한 마약에 대한 욕망으로 괴로워한다. 중독자들은 어떻게든 마약을 찾고 흡입해야만 한다. 정신이 마약에 의존하기 시작하면 장기적인 치료를 받아도 완전히 벗어날 수 없다.

폭력적인 마약 흡입자들은 흥분해 모든 것을 부순다. 이로인해 마약은 많은 범죄활동을 부추켜 사회의 치안을 어지럽힌다.

이곳은 미국인들이 마약을 흡입하는 “집”이라고 불린다. 경찰들도 손 쓸 방법이 없다고 한다. 이 곳에는 아주 저렴한 가격으로 마약을 판매하여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고 있다.

선관위에서의 선거 실명제 요청으로 인해 선거운동기간(2018. 5. 31. ~ 6. 12.) 중에는 댓글 기능을 비활성화합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