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 대통령에 “꼼수 볼썽사납다. 이제 그만하라”

안철수, 문 대통령에 “꼼수 볼썽사납다. 이제 그만하라”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유남석 광주고법원장을 헌법재판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했다.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유남석 광주고법원장을 헌법재판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안 대표는 최근 청와대의 유남석(60) 헌법재판관 임명에 대해 “꼼수가 막혔다고 새로운 꼼수를 쓰는 것은 너무 볼썽사납다. 세상이 다 안다. 이제 그만하라”고 맹렬히 비난했다.

안 대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 참석해 “상식과 원칙을 회복하는 것이 그렇게 힘든 일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국민들은 헌법재판소장을 빨리 임명하라고 하는데 대통령은 헌법재판관만 지명했다”며 “마이동풍에 이어 동문서답”이라고 덧붙였다.

또, “법 조항이 미비하다는 이유로 법이 고쳐지기 전까지 자기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은 국민들께 망신당한 것에 대한 분풀이를 하는 것”이라며 “끝까지 자기만 옳다는 아집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나서 “삼권분립을 위해 행정부에서 먼저 모범을 보인 후 입법부에 법을 고쳐달라고 당당히 요구하는 게 맞는 것 아니겠느냐”며 “헌법재판관 임기를 6년으로 정해놓은 것은 정부 눈치 보지 말고 오직 헌법 정신에 따라 양심껏 판단해달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대통령의 코드 욕심 때문에 헌법재판소 권위가 무너져선 안 된다. 제발 당당하라. 세상이 다 안다. 헌법에 따라 그냥 임명하라”고 당부했다.

선관위에서의 선거 실명제 요청으로 인해 선거운동기간(2018. 5. 31. ~ 6. 12.) 중에는 댓글 기능을 비활성화합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