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유엔총회 기조연설서 “북한 파괴할 준비 돼있어”

트럼프, 유엔총회 기조연설서 “북한 파괴할 준비 돼있어”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9일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서 김정은과 북한 정권을 향해 강력한 경고메시지를 거듭 전달했다.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9일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서 김정은과 북한 정권을 향해 강력한 경고메시지를 거듭 전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서 북한 정부와 김정은을 향한 강경 발언을 이어나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동맹국들을 방어하기 위해서라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totally destroy)하는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다”고 못 박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엔본부가 있는 뉴욕에서 행한 취임후 첫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이 세계를 위협하는 핵과 탄도미사일을 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로켓맨이라 칭하며 “로켓맨은 자신은 물론 정권에 자살 행위를 하고 있다”며 “북한은 타락한 국가”라고 말한 뒤, “미국은 북한을 파괴할 준비가 되어 있고 그렇게 할 용의도 있다. 그러나 그러한 것이 필요하지 않기를 희망한다”며 북한에 강력한 경고메시지를 전달했다.

아울러 “김정은이 핵을 포기하는 것만이 미래를 보장받을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할 시기”라며 “그렇게 하지 않을 경우 각국의 리더들은 김정은을 제재하는데 동참해야 하며 유엔은 더 많은 일도 할 수 있으니 어떻게 되는지 지켜보자”고 언급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